황대선(黃大仙) 의 염험한 첨(籤)
황대선(黃大仙)은 약 400년 전 광동(廣東)의 한 선비로, 과거에 낙방하자, 의술을 배워 약초를 캐던 중, 선인(仙人)을 만나 도술을 배우게 되었고, 도술과 의술로 수많은 백성들을 구해 주었다고 한다. 그는 백년간 의술을 펼치다가 서초산(西樵山)에 칩거하던 중, 사람들이 보는 가운데 우물로 뛰어들었는데, 부채 한 개 만이 무지개가 되어 사라졌다고 한다.
인터넷 상에서 첨을 청할 때는, 필히 신령(神靈)이 존재함을 믿고, 경건한 마음으로 묻고자 하는 바를 물어야 한다. 신령(神靈)과 감응(感應)이 되어야만 영험한 첨(籤)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제자(弟子) xxx 가 xxx 의 일을 묻고자 하는데, 황대선께서 저에게 올바로 지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본인의 성의이다.

주의 사항
1. 중대하지 않은 일에 대해서 쓸데없이 자주 첨을 구하지 말것.
2. 신령의 계시를 남용한다면, 벌을 받게 될 것이다.
3. 자신이 묻고자 하는 질문은 최대한 간략하게 하라.

첨의 해석
첨을 얻은 뒤, 본문의 사행시와 고사(故事)를 읽을 때 처음 느껴지는 감응이 가장 정확한 해석이다. 상상(上上)첨과 하하(下下)첨의 길흉은 비교적 분명하나, 그 이외의 첨은 사안에 따라 길흉을 달리 해석할 수 있다.